본문으로바로가기

영화(MOVIE)

월간스케쥴 안내

달력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대영시네마 모바일웹오픈 대영시네마 트위터 대영시네마 페이스북

MOVIE

현재상영작:서울극장 회원들의 예매율/별점/관객수 별 영화순위 정보 입니다.

영화정보
제목 7번방의 선물(디지털) 
기본정보 코미디 | 한국영화 | 127 분 | 개봉일 : 년 월 일
감독 이환경
출연 류승룡, 박신혜, 갈소원, 오달수, 박원상
공식사이트 http://www.7gift.kr/
상영시간

예고편 스틸컷

예매하기 전체 상영작보기

영화 줄거리  Synopsis

흥행킹 류승룡!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딸바보'로 돌아오다!

최악의 흉악범들이 모인 교도소 7번방에 이상한 놈이 들어왔다!
그는 바로 6살 지능의 딸바보 '용구'!
평생 죄만 짓고 살아온 7번방 패밀리들에게 떨어진 미션은 바로 '용구' 딸 '예승'이를 외부인 절대 출입금지인 교도소에 반.입.하.는.것!

2013년 새해, 웃음과 감동 가득한 사상초유의 합동작전이 시작된다!

제작노트  Behind Story

<최종병기 활><내 아내의 모든 것><광해, 왕이 된 남자>
2000만 흥행킹 류승룡, 6살 지능의 딸바보 '용구'로 돌아오다!

<최종병기 활><내 아내의 모든 것><광해, 왕이 된 남자>로 2012년 극장가를 뒤흔들며 명실상부 ‘흥행킹’에 등극한 류승룡이 강렬한 카리스마를 벗어 던지고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딸바보 ‘용구’로 돌아왔다. “이용구, 1961년 1월 18일 태어났어요. 제왕절개. 엄마 아팠어요. 내 머리 커서. 허~엉” 티저 예고편을 통해 짧게 공개된 ‘용구’의 자기소개 만으로도 온라인을 초토화 시키며 폭발적 관심을 불러 일으킨 류승룡의 파격 변신은 <7번방의 선물>을 기대케 하는 첫 번째 요인. 류승룡은 "외적인 변신 보다는 어린아이 같은 감정을 지니기 위해 노력했다. 딸 '예승'역으로 출연한 갈소원 양과 하루 종일 같이 이야기도 나누고, 어린 시절의 동심으로 돌아가기 위해 촬영 내내 긴장감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단순히 6살 지능의 캐릭터라고 해서 희화화된 전형적인 연기를 하지 않는 것이 최우선의 목표였다고. 매 작품마다 열성적으로 시나리오 분석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류승룡은 이번 작품 <7번방의 선물> 시나리오 역시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수없이 읽고 자기만의 언어로 고쳐 썼다. 그는 "시나리오 분석은 연극할 때부터의 습관이자, 버릇이자, 작품에 대한 예의이다. 장면별, 장소별, 시간별로 감정의 그래프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 편이다. 작품에 임하는 순간 거의 24시간 강박적으로 캐릭터를 생각하는 것 같다. 그리고 문득문득 생각나는 것을 메모 한다"고 밝혔다. 또한 캐릭터의 참고 모델이 되기도 한 지적장애인과 수 차례 만남을 가지면서 '용구'에 대한 밑그림을 그렸다. "사실 주변에 지능의 성장이 멈춘 친구들이 많다. 이번에 만난 친구는 처음부터 눈에 띄었는데, 굉장히 해맑고 늘 웃고 있었다. 또 했던 이야기를 반복해서 하거나 특정한 숫자를 잘 기억했다. 오래 기억하고 싶은 것이나 잘 할 수 있는 말을 반복해서 자신 있게 표현하는 그 친구의 모습을 '용구' 캐릭터에 많이 입혔다"고 설명했다. <7번방의 선물>로 첫 호흡을 함께한 이환경 감독은 "류승룡이란 배우를 만나지 못했다면 내 머릿속 '용구'는 태어나지 못하고 가슴으로만 묻어야 했을 캐릭터다. 겉으로 보이는 얼굴 뒤엔 상상할 수 없는 또 다른 얼굴을 숨기고 다니는 정말 무섭고 대단한 배우"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포레스트 검프>의 톰 행크스, <아이 엠 샘>의 숀 펜 그리고 <말아톤>의 조승우, <마더>의 원빈까지 오직 흥행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톱스타들만이 도전할 수 있는 특별한 캐릭터로 변신한 류승룡은 '바보 연기도 류승룡이 하면 다르다'는 것을 <7번방의 선물>을 통해 완벽하게 입증해 보일 예정이다.

오달수- 박원상- 김정태- 정만식- 김기천 그리고 정진영!
충무로 흥행 위너들 ‘7번방 패밀리’로 뭉쳤다!

오달수, 박원상, 김정태, 정만식, 김기천 등 충무로 대표 흥행 위너들이 최악의 흉악범(?)으로 교도소 7번방에 입소했다. 외모로부터 발산되는 각기 다른 개성과 허를 찌르는 유머 감각은 '7번방 패밀리'로서의 강력한 코믹 시너지를 예감케 한다. 먼저 영화 <도둑들>로 천만 배우에 등극한 오달수는 7번방의 방장이자 교도소 안에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녔지만 ‘낫 놓고 기역 자도 모르는’ 비밀을 지닌 조폭 '소양호'로 변신했다. <부러진 화살><남영동 1985>의 지성파 배우 박원상은 해박한 법 지식으로 무장한 7번방 최고의 브레인이자 사기전과범 '최춘호'로 분했다. 기존의 정의롭고 올곧은 이미지를 벗고 화려한 말솜씨로 무장한 사기범으로 변신해 색다른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충무로가 사랑하는 명품조연 김정태는 7번방의 '외모 담당' 꽃미모 간통범 '강만범'역을 맡아 7번방 최강의 비주얼(?)을 과시한다. 촬영 현장에서 자타공인 애드리브의 달인으로 인정받는 그의 업그레이드 된 코믹연기에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SBS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에서 인상적인 악역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정만식은 다혈질 모범수 ‘신봉식’ 역할을 맡았다. 부부 소매치기범으로 7번방에 들어온 그는, 아내의 출산을 앞두고 특사로 나갈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지만 '예승'의 7번방 반입(?)으로 불안한 날들을 보내게 된다. 정만식은 그 동안의 악역 이미지를 벗고 한층 가벼운 코믹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훔칠 예정이다. <26년><이웃사람>등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온 김기천은 자해공갈범으로 7번방에 들어온 최고령자 '서노인'으로 분해 교도소 안에서 누구보다 여유로운 모습으로 흡사 도인의 포스까지 풍기며 더욱 업그레이드된 감초연기를 선보인다. 또한 카리스마의 대명사 정진영은 <7번방의 선물>에서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교도소 보안과장 '장민환'역을 맡아 ‘용구’를 만나면서 점차 변해가는 인물의 입체적인 내면연기를 선사한다.
류승룡을 포함한 오달수, 박원상, 김정태, 정만식, 김기천 그리고 정진영 등 개성만점 충무로 흥행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7번방의 선물>은 이들의 환상의 연기 앙상블은 물론, 각자의 필모그래피에 방점을 찍을 생애 최고의 연기력으로 2013년 새해, 웃음과 감동 가득한 합동작전을 선보일 것이다.

대한민국 연기 고수들이 만장일치로 선택한 ‘스토리’!
2013년 새해, 첫 번째 기적 선사하며 설 극장가 접수한다!

<7번방의 선물>은 교도소를 주된 배경으로 하면서도 기존의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설정으로 눈길을 끈다. 외부인 절대 출입금지인 교도소 7번방에 7살 꼬마 '예승'을 반입하기 위한 사상초유의 합동 작전이 펼쳐지는 것. 무엇보다 내로라하는 개성만점 충무로 흥행 배우들의 예사롭지 않은 의기투합은 오직 <7번방의 선물>의 탄탄한 시나리오 하나만으로 결정되었다고 한다. 시나리오를 읽고 첫눈에 반했다는 '용구'역 류승룡은 "영화 <광해>를 찍는 와중에 이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다른 시나리오는 거의 눈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푹 빠졌다. 무엇보다 교도소에 간 '용구'가 하나밖에 없는 딸 '예승'을 보고 싶어하고, 7번방 패밀리들의 도움을 얻어 교도소에 들여오는 데 성공하는 아이디어가 너무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방장 '소양호'역 오달수는 "시나리오를 금방 읽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우느라 꽤 오래 걸렸다. 관객이 단 1,000명이 들더라도 이 영화는 꼭 하고 싶었다. 전혀 망설이지 않고 선택했다"고 전했다. 교도과장 '장민환'역으로 특별 출연한 정진영 역시 "이야기가 너무 예뻤다. 요즘 굉장히 자극적인 이야기들이 많은데 한편의 동화 같기도 했다. 맑은 마음으로 이 영화를 볼 수 있겠구나"하는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처럼 독특한 설정과 유쾌한 웃음, 보는 이들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킬 훈훈한 감동까지 갖춘 <7번방의 선물>의 시나리오는 류승룡, 오달수, 박원상, 김정태, 정만식, 김기천, 그리고 정진영까지 이름만으로도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는 명배우들을 만나 사상초유의 합동작전으로 재탄생 해 2013년 설 극장가를 접수할 것이다.

‘흥행킹’ 류승룡과 최고의 연기호흡 과시한 최연소 여배우!
한국의 ‘다코타 패닝’ 갈소원 대한민국 삼촌, 이모들 초토화 예고!

한효주, 임수정, 문채원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들과 함께 연기 호흡을 이어온 류승룡이 이번에는 최연소 상대 여배우를 만났다. 제작진의 만장일치로 선택된 ‘예승’역의 갈소원이 바로 그 주인공. 영화 <7번방의 선물>에서 아빠 '용구'와 세일러문 가방만 있으면 세상 가장 행복한 미소천사 '예승'역을 맡은 갈소원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는 깜찍한 표정과 똑 부러진 대사 전달력, 그리고 여느 배우 못지 않은 놀라운 감성 연기를 선보인다. 보석 같은 신예 갈소원의 가능성을 알아본 이환경 감독은 "오디션에 임했던 아역 배우들 중 연기로만 치면 1등이 아니었는데도 왠지 끌렸다. 백지 같은 느낌에 그림을 그릴 수 있을 것 같았다. 캐스팅 후 3개월 동안 하루도 안 빠지고 만나서 함께 놀았다. 그랬더니 정말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며 갈소원이 선보인 놀라운 연기력에 대해 호평했다. 류승룡 또한 "그 또래 아이의 자연스러운 순수함을 지녔다. 평소에도 나를 아빠라고 불렀고, 하루 종일 촬영장에서 안고 있거나 같이 자기도 했다. 소원이의 연기는 말하자면 하얀 도화지 같다. 감히 어른들은 따라 할 수 없는 그런 연기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김유정, 김새론, 김향기 등 유난히 아역 배우들의 맹활약이 돋보인 2012년에 이어 2013년 새해, 한국의 ‘다코타 패닝’ 갈소원의 등장은 새로운 아역스타의 탄생을 알리며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스틸컷

작은 리스트 오른쪽으로 이동
작은 리스트 왼쪽으로 이동